top of page

마법같은 한주

마흔에 체중을 15kg 줄이면서, 나는 그것만으로 건강해졌고 운동능력이 향상되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작년 초에 발목을 다치더니, 가을에는 손목을, 그리고 겨울에 어깨근육을 다쳐서 한동안 오른팔을 드는 것조차 통증이 느껴질 때도 있었다.

.

테니스를 칠 때 예전의 무거운 몸이면 아예 뛸 생각도 하지 않을 공을, 한결 가벼워진 몸으로 나도 모르게 그 공을 향해 달려가고 또 예전 파워를 유지하려다 보니 무리가 온 것 같다.

.

지난 가을부터 테니스를 거의 쉬다시피 하면서 물리치료를 받고 카이로프락틱을 받아도 다시 코트로 나갈만큼 호전되지 않았다. 특히 손목은 5개월이 넘은 시점에서도 나아지고 있다는 느낌이 들지 않아 점점 걱정이 되었다.

.

그러던 차에 함께 테니스를 치는 지인 가족과 함께 저녁식사를 하게 되었다. 내가 여전히 손목과 어깨가 아프다고 하니, 여자분께서 본인도 나와 비슷한 경우를 겪었다며 자신의 퍼스널 트레이너와 근육운동을 해보라고 권했다.

.

나는 퍼스널 트레이너에 대한 고정관념이 있었다. 그냥 옆에서 겁나게 운동을 시키는 motivator 정도로만 생각했는데, 지금 손목도 제대로 움직이지 못하는 상태에서 무슨 근육운동이냐고 오히려 되물었더니, 나에게 이름과 연락처 하나를 주면서 꼭 연락을 해보라고 했다. 본인이 투자한 것 중에 가장 값진 투자였다고 했다.

.

더이상 쉬기만은 싫었고, 의학적으로도 해결이 되지 않으니 그냥 지인의 말대로 우선 그와 바로 약속을 잡고 이틀 뒤에 만났다. 그리고 적지 않은 비용이지만, 나의 고정관념을 깨고 그와 함께 운동을 시작했다.

.

열흘동안 네번을 만나 함께 운동했다. 두번 운동을 함께 하고 난 다음 날 아침에 눈에 띄게 손목이 좋아진 느낌을 받았다. 손목운동을 따로 한 것도 아닌데 너무 신기했다.

.

그리고 네번 함께 운동하고 그 다음날이었던 어제, 둘째딸과 함께 서브연습을 하면서, 이제 다시 테니스를 쳐도 되겠다는 느낌이 들어 바로 봄시즌 리그에 등록했다. 이번 한주가 꼭 마치 마법같다.

.

고정관념을 깨고, 약간의 투자가 들어갔는데 열흘만에 이런 결과를 얻게 되다니 너무 놀랍다. 중년이 되어 체중을 많이 줄이니, 그만큼 근육이 줄면서 파운데이션이 많이 약해졌고, 결국 큰 근육이 받쳐주지 못해 작은 근육들에 무리가 갔던 것 같다.

.

함께 운동을 하면서 몸의 밸런스도 많이 흐트러져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만큼 기초작업부터 새로 하고 있다. 난생 처음으로 gym에서 보람을 느끼고 있고, 나이가 들면서 왜 근육운동이 중요한지 이번 기회에 제대로 깨닫고 있다.

.

Thank you Luz Anahi Martinez!

Related Posts

See All

늘 하루를 이렇게 살자

제목: 늘 하루를 이렇게 살자 Follow your heart. . 도저히 안될 것 같았다. 고민고민 하다가, 마음을 굳혀 오늘 오후 5시 40분에 예정된 오디션에 못 간다는 이메일을 오후 1시경에 보냈다. 너무 아쉬웠다. 하지만 소리를 내려고만 하면 계속 거친 기침이 나왔다. . 지난 번 아팠던 적이 언제인지 기억조차 나지 않을만큼 건강했는데, 왜 하필

Comments


bottom of page